‘시력 손상 위기’ 곽민선 아나운서 “희망 갖고 치료 중”

입력 2024 05 20 16:12|업데이트 2024 05 20 16:12
곽민선 아나운서. 곽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곽민선 아나운서. 곽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행사 진행 중 축포를 맞아 눈을 다친 곽민선 아나운서가 근황을 전했다.

곽 아나운서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의 걱정에 감사드리고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린 것 같아 진심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운을 뗐다.

이어 “일주일 전 무대 특수 효과로 왼쪽 눈을 다치게 되었는데 내상에 비해 외관도 깨끗하고 하루하루 치료에 임하며 희망을 갖고 있다”고 했다.

곽 아나운서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당연했던 것들에 대해 돌아보게 되었고, 특히 몸이 아프게 된 사람들을 배려하며 감사히 살아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기본 생활조차 불안했던 가운데 느낀 생각들로 더 성숙해지는 것 같아 이 또한 뜻이 아닌가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공연장 안전 문제에 대해서는 혹시 모를 사고로 다른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관계자분들께서 잘 대비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빠른 시일 내에 방송으로 복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곽 아나운서는 앞서 지난 12일 대전 유성구 e스포츠경기장에서 열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 2024’ 행사를 진행하던 중 무대 전면에서 솟아오른 축포를 맞고 쓰러졌다.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았으나 시력이 손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