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율 28.3%”…‘컬투’ 정찬우, 김호중 소속사 3대 주주였다

입력 2024 05 22 07:04|업데이트 2024 05 22 07:04
개그맨 정찬우. 연합뉴스
개그맨 정찬우. 연합뉴스
개그 콤비 ‘컬투’로 잘 알려진 코미디언 정찬우가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3대 주주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생각엔터테인먼트의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지분은 최재호(29.7%), 이광득 대표(28.4%), 정찬우(28.3%), 카카오엔터테인먼트(10%), SBS미디어넷(3.6%)으로 구성돼 있다.

정찬우는 지분율 28.3%로 생각엔터테인먼트 3대 주주다.

정찬우는 2018년 4월 공황장애와 조울증, 당뇨, 이명 등 건강 문제로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정찬우는 1994년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방송계에 데뷔, 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