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과 이혼’ 박지윤 “내 속 썩는 거 아무도 모른다”

입력 2024 05 30 08:58|업데이트 2024 05 30 08:58
박지윤 채널.
박지윤 채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친구들과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박지윤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 전 위시리스트에 있던 로망 술집에서 친구들하고 회포를 푼 적이 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워낙 오랜 친구들이니 가릴 것 없이 속 썩는 내 마음도 털어놓을 수 있어서 신세 한탄을 하면서 ‘내 속 썩는 거 누가 알겠나 아무도 모른다’ 했다”고 적었다.

이어 “늘 우리를 웃게 만드는 친구 한 명이 ‘그래도 여기서 피부는 네가 제일 좋다’고 하는데 단체로 빵 터졌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박지윤이 술집에서 찍은 듯한 음식이 담겼다.

박지윤은 2009년 KBS 30기 아나운서 동기인 최동석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으나, 지난해 10월 제주지방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현재 두 사람은 양육권 및 친권 문제를 두고 법적 분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