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재, 전관 변호사 선임…선우은숙 혼인 취소소송 대응

입력 2024 06 03 17:49|업데이트 2024 06 03 17:49
배우 선우은숙(왼쪽)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유영재. 스타잇엔터테인먼트·경인방송
배우 선우은숙(왼쪽)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유영재. 스타잇엔터테인먼트·경인방송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유영재(60)가 판사 출신 전관 변호사를 선임해 탤런트 선우은숙(64)과의 혼인 취소 소송 대응에 나선다.

3일 한 매체에 따르면, 유영재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 최철민 변호사는 지난달 14일 수원가정법원 성남지원에 소송위임장을 제출했다. 최 변호사는 서울남부·중앙·광주지방법원 판사, 사법연수원 교수,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 부장판사 등을 거쳤다. 2021년 3월부터 세종 파트너 변호사이자 상속자산관리팀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유영재와 선우은숙은 2022년 10월 재혼 후 1년 6개월여 만에 파경을 맞았다. 이후 유영재의 삼혼설 등이 제기됐다. 선우은숙은 지난 4월 23일 “이혼 이틀 만에 언론보도를 통해 유영재가 사실혼을 숨기고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혼인 취소소송을 제기했다. 선우은숙 언니 A씨는 유영재를 강제추행 혐의로 분당경찰서에 고소했다. A씨는 유영재에게 지난해부터 5회에 걸쳐 불미스러운 신체 접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유영재는 유튜브 채널 ‘DJ유영재TV 유영재라디오’에서 “내가 이대로 죽는다면 더러운 성추행이 사실로 끝날 것이므로 법적 다툼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삼혼을 숨긴 적 없다”며 “선우은숙을 처음 만난 날인 2022년 7월 7일 나의 두 번째 혼인 사실을 밝혔다. (두 번의 이혼 후) 동거, 사실혼, 양다리 등도 근거 없는 이야기”라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