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당일 탄 차량 3대 블박 모두 증발”…김호중, 오늘 경찰 출석 예정

입력 2024 05 21 13:29|업데이트 2024 05 21 13:53
가수 김호중. 뉴스1
가수 김호중. 뉴스1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21일 오후 경찰에 출석할 예정인 가운데 김씨가 사고 전후 탑승했던 모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후 2시쯤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받기로 경찰과 일정 조율을 마친 상태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는다.

그런데 김씨는 사고 전후 차량 3대를 이용했는데, 이 3대의 차량 모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사라져 경찰이 하나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랙박스는 김씨의 행적을 입증할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으로 꼽힌다. 여기에는 사고 당일 김씨의 음주 정황과 김씨가 소속사 관계자들과 나눈 대화 등이 담겨있을 가능성이 높다.

경찰은 전날 김씨 소속사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한편 메모리카드 회수에 힘을 쏟고 있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