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안 구한다” 승무원과 말다툼한 비상구 좌석 승객 논란

입력 2024 05 21 17:08|업데이트 2024 05 21 17:08
프론티어 항공에서 승무원과 말다툼을 벌이는 여성(원 안). 
틱톡 캡처
프론티어 항공에서 승무원과 말다툼을 벌이는 여성(원 안). 틱톡 캡처
비상구 좌석에 앉은 여성이 ‘비상시 승무원과 다른 승객을 도와야 한다’는 안전 사항을 준수하지 않겠다며 고집을 피워 결국 모든 승객이 비행기에서 내리는 소동이 벌어졌다.

21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프론티어 항공의 비상구 좌석에 앉은 여성은 승무원이 “안전 사항을 준수하고 비상시 다른 사람을 도와야 한다”고 하자 이에 불복해 말다툼을 벌였다.

비상구 좌석은 비상시 승무원의 지시에 따라 비상구를 작동할 수 있고, 다른 탑승객의 탈출을 도울 수 있는 신체 건강한 자가 앉도록 하는 것이 국제적인 항공 안전 수칙이다. 특히 승무원을 도울 수 있는 신체적 조건과 더불어 승무원을 도와 협력할 의사가 있는 승객이어야 한다. 또 타 국적 항공사의 경우 영어 소통이 불가능한 승객도 비상구 좌석을 이용할 수 없다.

해당 사건이 담긴 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오면서 해당 여성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영상 속에서 문제의 여성은 지시에 따르라는 다른 승객들의 애원에도 계속해서 승무원과 말다툼을 이어나갔다.

영상을 올린 누리꾼은 “이 여성은 처음 비행기에 탔을 때 비상구 좌석을 확인하고선 ‘아, 난 누구도 구하지 않을 거야. 무슨 일이 생기면 나를 구해야지’라고 했다”고 전했다.

말다툼이 계속되자 기장은 “곧 이륙해야 하기 때문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공지했다.

그러나 여성은 “내가 안전 지침을 따르지 않는다는 식으로 승무원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승무원들의 지시에 따르지 않았다.

승무원들은 여성에게 “내려 달라”고 부탁했지만 여성은 “변호사에게 전화하겠다”며 화를 냈고, 비행기 밖으로 나가 얘기를 하자는 요구에도 전화를 하며 듣지 않았다.

이에 조종사가 직접 여성의 자리로 가서 “당신은 지금 다른 모든 사람을 불편하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결국 여성은 출동한 경찰에 연행됐다.
계속되는 소란에 출동한 경찰에 연행되는 여성. 
틱톡 캡처
계속되는 소란에 출동한 경찰에 연행되는 여성. 틱톡 캡처
이 여성이 수갑을 찬 채 연행된 뒤 결국 다른 승객들까지 비행기에서 내려야했다. 이후 해당 비행기가 다시 이륙했는지, 또 해당 여성이 어떤 범죄로 기소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