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중 구로·금천 일대서 여성 상대 ‘연쇄 특수 강도’ 발칵

입력 2023 12 02 17:18|업데이트 2023 12 02 17:18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늦은 밤 서울 구로구와 금천구 일대에서 처음 본 여성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두르며 강도 행각을 벌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구로경찰서는 행인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소지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30대 한국인 남성 A씨를 강도 상해, 특수강도 미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0시 8분쯤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에서 처음 본 여성을 흉기로 찌른 뒤 가방과 입고 있던 패딩 점퍼, 휴대전화·지갑 등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은 흉기에 허벅지를 찔렸고 저항하는 과정에서 손가락도 베였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로 옆 금천구로 이동한 A씨는 이날 오전 0시 13분쯤 또 다른 여성을 흉기로 위협한 뒤 금품을 빼앗으려 했지만 피해자가 달아나는 바람에 미수에 그쳤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최초 사건 발생 2시간 30여분 만인 이날 오전 0시 30분쯤 두 번째 범행 장소 부근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검거했다. A씨는 범행 뒤에도 주변을 유유히 배회하던 중 체포됐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경위 등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최재헌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