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20대 쌍둥이 형제, 하천변서 나란히 숨진 채 발견

입력 2024 01 29 16:53|업데이트 2024 01 29 19:02

휴대전화 두고 집 나가 연락 두절
경찰 “타살 혐의 없고 부검 예정”

경남 김해에서 20대 쌍둥이 형제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사인 규명에 나섰다.

29일 김해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쯤 김해시 삼계동의 한 공원 인근 하천변에서 25세 쌍둥이 형제 A씨와 B씨가 나란히 누워 숨진 채 경찰에 발견됐다.

형제는 지난 27일 오후 집에 휴대전화를 두고 나간 뒤 연락이 두절됐고, 가족이 실종 신고를 접수한 상태였다.

경찰은 쌍둥이 형제가 동시에 휴대전화를 두고 나간 점에 비춰 단순 가출 등 사안은 아닌 것으로 보고 수색에 나섰으며, 이날 A씨 형제를 발견했다.

타살 혐의점이나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통해 형제의 동선을 파악하는 한편,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자료사진. 연합뉴스
경찰 자료사진. 연합뉴스


권윤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