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것 같다” 이천수, 고부갈등에 폭발… 아내 심하은 눈물

입력 2024 01 25 09:40|업데이트 2024 01 25 10:34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아내 심하은과 어머니의 고부갈등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지난 24일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이천수 가족의 고부갈등이 방송됐다. 이천수는 어머니가 며느리 심하은에 대한 불만을 늘어놓자 집으로 돌아와 아내와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자 심하은도 “어머니가 왜 오빠한테 내 얘기를 하는지 섭섭하다”라고 토로했다.

좀처럼 진정되지 않는 고부 갈등에 이천수는 아내에게 “엄마에 대한 악감정을 버려라”라고 거듭 말했고 “나는 어떻게 사냐, 나도 죽을 것 같다”며 집을 나갔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이천수는 “악감정을 없애라는 건 첫인상의 기억을 지우라는 거다”라며 두 사람의 만남을 떠올렸다. 이천수는 “(첫 만남에서) 엄마가 하은이에게 실수했다, 대우가 별로 안 좋았다, 비교도 하고 여러 가지 안 좋은 게 있었다”라며 “하은이에게 그 감정을 버리라고 했는데 못 버린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간에서 내가 힘들다. 중간에서 전달해야 하는 위치가 짜증 나고 스트레스받는다”라고 고백했다.

결국 이천수는 아내를 데리고 무작정 본가로 갔다. 대화를 통해 오해는 풀었지만 심하은은 눈물을 보였다. 결국 고부갈등은 가족 싸움으로까지 번지며 결론이 나지 않은 채 마무리됐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