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전국 68등 ‘1타 강사’ 조정식, 서울대 떨어진 이유

입력 2024 01 28 17:53|업데이트 2024 01 28 18:17
채널A ‘성적을 부탁해 : 티처스’ 뉴스1
채널A ‘성적을 부탁해 : 티처스’ 뉴스1
메가스터디 ‘영어 1타’ 강사인 조정식이 학창시절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전국 두자릿수 안에 들고도 서울대 법학과에 떨어진 이유를 공개했다.

28일 채널A ‘성적을 부탁해 : 티처스’ 13회에는 서울대를 지망하는 예비 중3 학생이 등장했다.

전현무는 “조정식 선생님도 예전에 S대를 지망했었죠, 잘 아시잖아요”라고 물었다. 이에 조정식은 “저에게 너무 아픈 이야기다. (지금처럼) 수능으로만 가는 세대였으면 합격했다. 제가 수능을 전국 68등 했는데 저희 때는 면접, 논술, 내신이 다 들어갔다”고 말해 수능에서 좋은 성적을 받고도 서울대 법대 입시에서 떨어진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자 정승제는 “인성에서 떨어졌구나”라고 대꾸했고, 전현무도 “전국 68등이면 결국 면접에서 탈락한 거 아닙니까”라고 거들었다. 이에 조정식은 “그런가 봐요, 정승제 선생님 같은 인성이었으면 S대 갔을 텐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