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음식 하루 40만원’ 김호중 “앱 지웠다” 왜?

입력 2024 01 29 09:41|업데이트 2024 01 29 09:41
‘미우새’ 김호중. SBS TV 캡처/뉴시스
‘미우새’ 김호중. SBS TV 캡처/뉴시스
가수 김호중이 배달 어플리케이션으로 하루 식사를 모두 시켜먹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한 김호중은 “하루 배달비로만 40만원을 쓴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죽으로 아침을 시작한다고 밝힌 김호중은 “점심은 소갈비찜과 제주 갈치 세트를 주문한다. 디저트로 빙수와 컵 과일을 시킨다. 저녁엔 축구를 보면서 치킨을 먹는다. 야식으로 중국 음식을 시켰더니 하루에 40만원이 나오더라”고 말했다.

최근엔 다이어트를 위해 스마트폰에 설치돼 있던 배달 애플리케이션 세 개를 모두 삭제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호중은 “사실 배달 앱만 이용 안 한다. 가게 번호를 알고 있어서 직접 전화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