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친구 괜찮더라, 데려와”…‘결별’ 안보현이 할머니에게 들은 말

입력 2024 02 04 23:54|업데이트 2024 02 04 23:54
SBS ‘미운 우리 새끼’
SBS ‘미운 우리 새끼’
배우 안보현이 쉬지 않고 작품을 하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드라마 ‘재벌X형사’에 출연 중인 배우 안보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안보현이 작품을 쉬지 않고 일하는 이유가 할머니라고 하더라”고 물었다.

이에 안보현은 “요즘 OTT가 많이 생기지 않았나. 할머니가 가입해서 보시기 힘드시다 보니 제가 OTT를 해 1년 동안 TV에 안 나오면 할머니가 굶어 죽는 줄 아신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그런 할머니를 위한 효도법은 일일드라마와 주말 드라마”라며 “작품에서 다치면 걱정하시기도 하시냐”고 물었다.

안보현은 “교통사고 나는 장면 때 전화가 온 적도 있다. 생방송이라고 생각하셨다. 악역을 ‘이태원 클라쓰’ 때 했는데 아버지에게 맞는 장면에 진짜 가슴 아파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미의 세포들’이라는 드라마를 했었는데 애정신을 할머니가 처음 보셨다. 부끄러우셨는지 (상대 배우에 대해) ‘참 괜찮더라, 그 친구’라고 하시길래 할머니가 정말 진짜로 알고 계시는구나”라며 “‘회는 좋아하시냐’고 부산 데려오라고도 했다. 되게 순수하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