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개그우먼 ‘공개열애’ 220일 만에…결국 이별했다

입력 2024 02 08 10:00|업데이트 2024 02 08 13:57
가수 신성과 개그우먼 박소영이 220일간의 만남에 마침표를 찍었다.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가수 신성과 개그우먼 박소영이 220일간의 만남에 마침표를 찍었다.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가수 신성과 개그우먼 박소영이 220일간의 만남에 마침표를 찍었다.

7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101회에서 신성은 그동안 핑크빛 무드를 이어온 박소영과 220일간 만남을 정리했다.

먼저 신성과 박소영의 데이트 현장이 펼쳐졌다. 이날 신성은 박소영에게 “국수를 좋아하니까 오늘은 내가 잔치국수를 만들어주겠다”며 예약해 놓은 파티룸으로 갔다. 두 사람은 알콩달콩 채소를 볶고 계란 지단을 만들며 잔치국수를 완성했고, 신성표 잔치국수를 맛본 박소영은 “우리 엄마 국수보다 더 맛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식사 후 신성은 박소영을 위한 따뜻한 생강차를 대령하며 “저번에 통화했을 때 내가 했던 얘기, 생각해 봤어?”라고 물었다.

이에 박소영은 “그동안 오빠와 저의 모습을 많이 응원해주셔서 처음엔 기쁘고 행복했다. 그런데 갈수록 부담감이 생겼다. 주위서 결혼도 타이밍이라고 하시는데, 결혼을 생각했던 나이가 하루하루 지나가니까 마음이 조급해졌다. 그게 오빠에게 부담감을 주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신성은 “사실 무명 생활을 오래 겪다 보니까 형편이 넉넉해 본 적이 없었다. 그래서 어느 정도 기반을 마련한 다음에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있긴 하다. 부모님 앞에서는 ‘걱정말라’고 했지만, 결혼에 대한 압박감이 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박소영은 고개를 끄덕이며 “우리가 정말 안타까운 건 타이밍인 것 같다”고 한 뒤, “우리 이제 서로의 자리에서 각자 더 행복한 모습으로”라고 이야기하다가 끝내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신성 역시 눈시울을 붉히더니 박소영을 다독여주면서 “소영이가 우리 가족들에게 큰 행복을 줬다”며 그간의 추억을 회상하며 감사함을 전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