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양 “연기 다시 할 생각 없어… 화가로 전향”

입력 2024 02 22 06:48|업데이트 2024 02 22 06:48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캡처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캡처
배우 박신양이 ‘화가 박신양’으로 인생 2막을 열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록’은 ‘문이 열리네요’ 특집으로 배우 겸 화가 박신양이 출연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캡처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캡처
배우에서 화가이자 작가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 박신양은 “10년 동안 그림을 그렸고 전시하고 있다. 그거에 관해 책을 쓰고 있다”라고 했다.

7년 만의 예능 출연이라는 박신양에 유재석은 “형님을 뵌 지가 10년이 넘었다”라며 반가워했다.

‘런닝맨’ 이후 11년 만이었다. 박신양은 “10년 동안 그림에 몰두해 있었다. 사람들한테 그림을 설명해야 하는데 설명하다 쓰러지겠다 싶어서 책을 내게 됐다”고 했다.

박신양은 경기 평택 아트센터에서 첫 개인전을 진행하고 있다. 10년 동안 그린 작품 중 130점을 전시하고 있다고 했다. 박신양은 “이전에는 그림을 그려본 적이 없다. 전공한 건 아니다”라고 했다.

마지막 작품이 벌써 5년 전인 박신양은 “그림을 통해 충분히 표현하고 있어서 ‘연기를 했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은 없다”면서도 팬들의 요청이 많다고 하자 “검토해보겠다”라고 했다.

이어 “감독님들이 전시회를 다녀가시고 있다. 언젠가는 미술을 소재로 연기를 하면 재밌겠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