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석진 “2년 전 이슬람교 개종해 결혼 성공” 국제부부 된 사연(‘선넘은패밀리’)

입력 2024 04 21 08:31|업데이트 2024 04 21 08:31
채널A 방송화면
채널A 방송화면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채널A 방송화면 캡처
한국인 남편과 튀르키예 아내가 19일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남의 나라 살아요-선 넘은 패밀리’에 출연했다.

한국인 남편 하석진은 “아내와 아내의 가족은 이슬람교를 믿는 무슬림이다. 그래서 장인어른께서 아내가 가는 곳이면 어디든 따라오셨다”라며 “종교적인 문제 때문에 결혼 전 단둘이 데이트 금지는 물론 스킨십도 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2년 전 이슬람교로 개종해 결혼에 성공했다는 한국인 남편은 “아내와 아내 가족들은 무슬림 남자를 원했고 결혼할 게 아니면 둘이 데이트도 못 하게 하셨다”고 설명했다.

튀르키예 대표로 출연한 알파고는 “튀르키예는 땅이 워낙 커서 동쪽 지역은 보수적이고 서쪽 지역은 개방적인데 보통 무슬림 데이트는 여자 쪽 이모, 남자 쪽 고모 등 가족 동반으로 만나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인 남편은 “결혼 전에는 데이트할 때 항상 처남이나 처제, 장인어른, 장모님이 계셨는데 옷깃이 살짝 닿으려 하면 ‘절대 안 돼!’라고 하셔서 스킨십을 전혀 할 수가 없는 분위기였다”라며 “그래서 연애 당시 집사람의 멘탈이 많이 흔들렸었다. 아내가 ‘결혼할 건데 스킨십 어때?’라고 해서 제가 ‘아니야! 아직 도장 안 찍었잖아!’라고 했다”고 말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