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전남편’ 이영하 “재혼, 생각해본 적 없다”

입력 2024 05 14 10:30|업데이트 2024 05 14 10:30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캡처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캡처
배우 이영하가 싱글 라이프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에서 이영하는 인생을 나눌 절친인 배우 최대철, 이필모, 노현희를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자기 집으로 초대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하는 “많은 분이 많이 오해하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많은 분이 제가 혼자 있지 않을 것이라고 얘기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영하는 2007년 배우 선우은숙과 이혼 후 동거 등 악성 소문에 시달린 바 있다.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캡처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캡처
이어 식사하며 이야기를 나누던 최대철은 “이거는 한번 여쭤보고 싶은 질문인데, 혼자 지내시다보면, 외롭지는 않으시냐”고 물었고, 이영하는 “그런데 솔직히 외로울 시간이 없다”고 했다.

이를 들은 노현희는 “그러면 불편함이 없으신 거도 궁금하고 또 끝까지 혼자 사실 건지도 궁금하다”고 물었고, 이영하는 “나는 재혼이란 걸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다. 그리고 지금은 혼자 사는 것에 너무 익숙해지고 너무 혼자 사는 삶이 편하다”고 했다.

이영하는 “그러면서도 또 적적하기도 하지만”이라면서 “그래서 나는 잘 때 TV를 켜고 잔다. 혼자라는 게 조금 뭐랄까, 고독함이 있으니까 음악 방송을 틀거나 뉴스 틀어놓는데, 뉴스를 듣는 건 아니야. 그냥 사람 소리! 그게 나한테 안정감을 준다”고 했다.

이영하는 “약속이 많은 와중에도 꼭 하루는 비워놓는다. 손자, 손녀 보러. 그게 지금 나의 최고의 행복이다”라고 했다. 이영하의 아들은 배우 출신 사업가 이상원이며 며느리는 배우 출신 사업가 최선정이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