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를 너무 좋아해”…전현무, 女아나운서와 열애설

입력 2024 05 18 10:32|업데이트 2024 05 18 12:38
MBN ‘전현무계획’
MBN ‘전현무계획’
가수 허영지가 전현무와 자신의 친언니 허송연의 열애설을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MBN ‘전현무계획’에는 허영지-허송연 자매가 출연했다.

이날 곽튜브는 아나운서 허송연에게 “현무형 도움으로 방송을 시작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허송연은 “원래는 성악을 전공했는데,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 때 도움을 받았다”고 했고, 전현무는 “말도 곧잘 하니까 한번 (방송에) 도전해보라고 했다. 해보고 안 되면 말더라도”라고 전했다.

허송연은 “조언을 진심 어리게 해 줬다. 세세한 표정까지 디테일하게 피드백을 해 줬다”며 “그 당시에는 현무 오빠를 너무 좋아했다. 그런 조언도 애정이 없으면 못 해주지 않냐”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전현무와 허송연의 스캔들도 언급됐다. 전현무는 “나랑 허송연이 같이 찍힌 사진을 누군가 올리고 사귀느니 마느니 했는데, 10명이 함께 회식하는 자리인데 다른 사람은 다 지우고 올린 것이다. 허영지도 모자이크 당했다”고 밝혔다.

허영지는 “진짜 어디엔가 빨리 말하고 싶었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