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게 제일 힘들다”…은지원, 성인 ADHD 진단

입력 2024 05 20 08:20|업데이트 2024 05 20 08:20
방송인 은지원이 성인 ADHD 판정을 받았다.
방송인 은지원이 성인 ADHD 판정을 받았다.
방송인 은지원이 성인 ADHD 진단을 받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은지원은 김희철, 김종민과 함께 심리상담소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심리상담사는 검사지를 보고 “은지원만 우울감이 있다. ADHD 증세가 있다”며 “생각을 부정적으로 하시는 편인 거 같다. 기질적으로도 사회적 민감성이 굉장히 떨어진다. 사람들의 생각이 상관이 없다. ‘관심이 없다’는 답변이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과 함께 행동하는 것도 어려운 상태다. 그런데도 연예계 생활을 하고 있다. 주어진 환경이 노출이 많이 돼서 스트레스가 엄청 크다. 우울감도 뜬 거 보니까 번아웃 증상이 있는 거 같다”라고 진단했다.

이에 은지원은 “저는 웃는 게 제일 힘들다. 차라리 화내는 건 쉬운데 웃는 건 좀 힘들다”라고 털어놨다.

심리상담사는 은지원에 대해 “기질적으로 사회적 민감성이 떨어진다. 번아웃 증상이 보인다”고도 말해 출연진의 우려를 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