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형 “2달 동안 23㎏ 감량해 56㎏ 만드니 복근 나와”

입력 2024 05 20 14:52|업데이트 2024 05 20 14:56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배우 이규형이 작품을 위해 2달 동안 23kg을 감량했다고 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이규형이 출연했다. 이규형은 23㎏ 감량 경험에 대해 “중앙정보부에서 고문당하는 운동권 학생 역할이었다. 감독님이 피골이 상접하게 빼자고 해서 2달 동안 뺀 것 같다”고 했다. 이규형은 이렇게 체중을 56㎏까지 줄였다고 했다.

이어 공개된 사진을 보며 이규형은 “원래 저 장면에서 더러운 팬티 하나만 입고 나오는 거였다. 몸에 있는 모든 걸 가죽 빼고 다 뺀 건데 너무 빼니까 복근이 나온 거다. 공연하고 트레이닝을 했으니까. 취조실에서 조명을 받으니 복근이 선명해 복싱선수처럼 나왔다”고 털어놨다.

이규형은 “화면에 몸이 복근이 뚜렷하고 좋아 보이게 나온다며 감독님이 내복을 더럽혀서 갖고 오라고 했다. 그래서 저걸 입은 거다. 저거 입을 거였으면 그렇게 뺄 필요가 없었다. 60㎏ 초반에 저 얼굴은 나왔다. 나머지 살을 빼려고 진짜 2주를 굶다시피 했는데”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신동엽이 “그래서 표정이 안 좋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자 이규형은 “굉장히 불편한 표정”이라고 인정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