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 포차서 술 마시다 시비…갑자기 상의 탈의”

입력 2024 05 20 21:30|업데이트 2024 05 21 08:51
송승헌이 ‘남자 셋 여자 셋’을 함께 촬영했던 신동엽의 싸움을 폭로했다.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송승헌이 ‘남자 셋 여자 셋’을 함께 촬영했던 신동엽의 싸움을 폭로했다.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송승헌이 ‘남자 셋 여자 셋’을 함께 촬영했던 신동엽의 싸움을 폭로했다.

20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서는 배우 송승헌과 개그맨 김영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승헌은 “동엽이 형이랑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을 데뷔작으로 함께 했다. 모델 활동을 하다가 방송국에 오라고 해서 갔는데 1~2주 만에 촬영을 시작했다. 갔는데 TV서 보던 신동엽, 이제니, 홍경인, 우희진이 있는 거다. 1주일 전까지만 해도 TV서 보던 사람들이었는데 같이 촬영을 하는 거였다. 당연히 그때 난 연기도 못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송승헌은 “당시 세트 녹화가 목요일이었다. 근데 수요일에 세트장이 불났으면 싶었다. 촬영장 가기가 싫었다. 가면 나만 욕을 먹었다. 다들 프로니까. 나만 욕을 먹었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송승헌이 ‘남자 셋 여자 셋’을 함께 촬영했던 신동엽의 싸움을 폭로했다.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송승헌이 ‘남자 셋 여자 셋’을 함께 촬영했던 신동엽의 싸움을 폭로했다.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송승헌은 “벌써 20년 전 얘기다. 여의도 포장마차에서 동엽이 형이랑 경인이 형이랑 술을 먹는데 바로 옆 테이블 사람들이 사인을 받는 걸로 둘이서 싸우더라. 그런데 10분 후에 사인을 받으러 왔다. 내가 아는 동엽이 형이면 그냥 사인을 해 줄 것 같았다. 그런데 갑자기 욕을 하더라. 그러더니 ‘밖으로 나와’라고 하더라”라고 당시를 언급했다.

이에 신동엽은 “바로 옆에서 다 들리는데 안 들리는 척 하기도 힘들었다. ‘뭐 저런 사람들한테 사인을 받아’라고 해서 밖으로 나와라라고 했다. 그런데 송승헌이 갑자기 웃통을 벗으며 ‘야 너 우리 형한테’라고 소리치더라. 결국 싸움은 안됐고, 우리 형이 와서 중재를 해줬다”라고 이야기했다.

송승헌은 “그때 그 방법밖에 없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