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면 일단 뽀뽀”…류시원, 19세 연하와 재혼 근황

입력 2024 05 29 07:00|업데이트 2024 05 29 07:00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배우 류시원(52)이 19세 연하의 아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 말미에는 류시원과 개그맨 문세윤이 출연하는 다음주 예고편이 공개됐다.

류시원은 재혼한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를 밝혔다. 류시원은 “이 여자라면 내가 남은 인생을 다시 올인해 보고 싶다.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라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만나자마자 일단 뽀뽀를 하고 시작한다. 생활화되어 있어서 안 하면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에 댄스듀오 ‘컨츄리꼬꼬’ 출신 탁재훈은 “들어서 우리가 뭐가 남느냐”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류시원의 자세한 이야기는 내달 4일 오후 9시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류시원은 2010년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나 2012년 파경을 맞았다. 2015년 이혼 소송을 마무리했다. 이후 5년여 만인 2020년 2월 수학강사인 여성과 재혼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