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보호하지 않았어”…눈물까지 보인 이효리, 무슨 일?

입력 2024 07 01 15:41|업데이트 2024 07 01 15:41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가수 이효리가 엄마에게 속마음을 고백한 후 끝내 눈물을 보였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이효리 모녀가 여행 마지막 밤을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효리는 엄마에 대한 자신의 속내를 고백했다. 이효리는 “내 마음 안에 있는 상처가 뭐였는지 정확하게 알았다”며 “나는 아빠 때문이었다고 생각했다. 아니다. 엄마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효리는 “엄마가 나를 데리고 어디로 가줬으면 그런 생각을 되게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엄마는 “그때는 내가 능력이 없었잖아. 내가 어떻게 네 명을 다 벌어먹이고 키우고 할 수 있어. 아빠 도움 없이?”라고 했다.

이효리는 “분명히 내가 힘들 거라는 거 알았지?”라고 물었고 엄마는 “알았지만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그 점이 싫었다. 그 점이 나를 지금까지도 슬프게 한다”고 답했다.

엄마는 “나 이제 집에 가고 싶다”며 대화를 피했고, 이효리는 “내 얘기 들어보고 싶다며”라고 말하며 엄마화의 대화를 원했다. 그럼에도 엄마는 “충분히 알았으니까 이제 그만해”라고 했다. 이에 이효리는 “엄마는 나를 보호하지 않았잖아”라고 말하며 엄마를 원망했고, 엄마는 “뭘 보호를 하지 않아”라고 했다.

한동안 둘 사이의 어색한 침묵이 계속되다 이효리는 “내가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나한테 상처를 절대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엄마가 떠난 뒤에 끝내 눈물을 보였다.

이효리는 인터뷰에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왜 저렇게 힘이 없고 나약하지? 너무 싫다. (엄마가) 나서서 나의 어린 시절 환경을 개선해줄 수 있지 않았을까 이런 원망이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하루 일과를 마친 뒤 모녀가 나란히 잠을 청하던 중 엄마는 이효리에게 “엄마 아빠가 통틀어서 미안하다. 엄마가 아빠 몫까지 사과할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딸로 태어나서 효리야 고맙다”고 덧붙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thumbnail -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2.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thumbnail -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3.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4.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5.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thumbnail -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6.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thumbnail -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