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세 얼간이’ 배우, 부엌에서 넘어져 사망

입력 2023 09 23 09:57|업데이트 2023 09 23 10:38
영화 ‘세 얼간이’ 포스터
영화 ‘세 얼간이’ 포스터
영화 ‘세 얼간이’로 유명한 인도 배우 아킬 미슈라가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지난 22일 인도 일간 더타임스오브인디아,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슈라는 전날 세상을 떠났다. 향년 67세.

미슈라 부인 측 대변인에 따르면 미슈라는 지난 20일 인도 뭄바이에 있는 자택 부엌 의자에 앉아 무언가를 하려다가 넘어졌다.

이 사고로 미슈라는 머리와 등을 다쳤는데, 평소 고혈압이 있던 그는 병원 도착 후 뇌출혈로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다. 결국 그는 의식을 차리지 못하고 다음날 사망했다.

한편 1956년생인 고인은 인도영화 ‘세 얼간이’(2009)와 ‘간디, 나의 아버지’(2007), 할리우드 영화 ‘보팔(부제 어 프레이어 포 레인)’(2009) 등 많은 영화와 TV 드라마에 출연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