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필요없다”…젖꼭지 제거한 ‘꽃미남 기타리스트’

입력 2023 09 25 13:31|업데이트 2023 09 25 13:58
미아 엑스(전 트위터)
미아 엑스(전 트위터)
일본의 꽃미남 기타리스트가 악기 연주를 할 때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젖꼭지를 제거해 화제다.

최근 요미우리신문은 기타리스트 미아(31)가 지난달 젖꼭지 제거 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미아는 자신의 SNS 계정에 “남자는 젖꼭지가 필요없다”며 젖꼭지 제거술을 받은 뒤 반창고를 붙이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이어 “나는 오랫동안 (젖꼭지 제거에 대해) 생각했기 때문에 절제했다. 정리 정돈한 것”이라며 기타 연주 중 젖꼭지가 스치고 방해돼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미아의 지난 6월 엄지손가락에 마이크로칩을 이식하기도 했다. 이 마이크로칩으로는 전자 결제, 라인 등 SNS 연락처 교환, 스마트폰 잠금 해제 등을 할 수 있다.

미아는 이후 기타 연주에 걸림돌이 된다며 이마에 옮겨 심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