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가슴 밟더라”…유명 가수 ‘유방암’ 알려준 반려견

입력 2023 09 26 13:42|업데이트 2023 09 26 13:42
中時新聞網
中時新聞網
대만의 유명 여배우가 반려견 덕분에 생명을 구했다며 고마워했다.

최근 대만 JET종합채널 ‘뉴스발굴와우’에는 대만의 베테랑 가수 겸 배우 시마 산산(69)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시마는 반려견이 3일 연속으로 자신의 가슴을 밟는 바람에 유방암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평소 내가 누워 있으면 조용히 와서 품에 안기곤 했던 리틀원이 갑자기 가슴 주위를 계속 밟기 시작했다. 같은 부위를 3일 연속으로 밟았는데 이때 가슴에서 딱딱한 혹이 있다는 것을 알게 돼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혹은 딱딱하면서도 약간 뾰족했다고.

조직 검사 결과 그는 유방암 1~2기 판정을 받았다.

2014년 5월 당시 검사를 진행한 의사들은 정기 검진을 한 번도 받지 않고 반려견이 먼저 유방암을 발견했다는 말에 놀라워했다.

시마는 왼쪽 가슴과 림프절을 제거하고 10만 대만달러(한화 약 416만원)를 들여 가슴 재건 수술을 받았다. 다행히 수술 후 시마는 건강을 되찾았다. 시마는 “내 삶은 반려견이 구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