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20년간 이어지는 스토킹에 울분 “꼭 징역 살길”

입력 2024 01 23 08:06|업데이트 2024 01 23 10:22
김재중 인스타그램
김재중 인스타그램
가수 김재중이 자신을 스토킹하는 사생택시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사생택시는 특정 연예인을 24시간 쫓아다니는 일명 ‘사생팬’을 전문적으로 태우고 다니는 택시를 말한다.

김재중은 지난 22일 인스타그램 스토리(24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사라지는 게시물)에 “구간마다 기다리는 사생택시들”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손님이 쫓아가달래서 가야 한다는 (택시) 드라이버들”이라며 “차 안에서 무전으로 작전 수행하듯 한 사람의 소중한 시간과 감정을 짓밟는 괴롭힘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당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대가 바뀌었다”면서 “어제 (사생택시) 차량 6대 블랙박스 영상 포함, 앞으로도 (증거 자료) 더 수집해서 사생활을 침해하는 당신들을 꼭 처벌받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중이가 결혼하면 식장에도 찾아가겠다는 무서운 한마디를 아직도 잘 기억한다”면서 “끝까지 잘 지켜주셔서 꼭 징역 사셨으면 좋겠다”고 경고했다.

김재중은 “20년, 딱 여기까지만 합시다”라며 “밥 먹다가도 길을 걷다가도 뒤돌아보는 습관이 오랜만에 생겼다”고 토로했다. 이어 “당신들 돈벌이에 도망 다니는 도로 위의 시간, 이젠 놓아줄 때도 되지 않았냐”고 덧붙였다.

앞서 김재중은 2003년 그룹 ‘동방신기’로 데뷔한 뒤 계속되는 사생팬들의 집착에 고충을 털어놓은 바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