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윤미, ‘가정출산’ 현장 전격 공개…“첫째가 탯줄 잘라”

입력 2024 01 23 17:40|업데이트 2024 01 24 09:10
배우 이윤미가 셋째 가정출산 현장을 공개했다. 이윤미 인스타그램
배우 이윤미가 셋째 가정출산 현장을 공개했다. 이윤미 인스타그램
배우 이윤미가 셋째 가정출산 현장을 공개했다.

22일 이윤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집에서 태어난 엘리, 정말 많이 컸죠? 오늘은 언니들과 함께한 그날의 행복한 기억으로 가득 채워봅니다. 엄마라서 행복한 오늘. 또 출산할 일은 절대 없지만 또 한다면 저는 또 가정출산을 하겠지요”라고 적었다.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지난 2019년 이윤미의 셋째 딸 출산 현장이 담겼다. 이윤미는 진통부터 분만까지를 고스란히 담으며 “엘리는 집에서 태어났다. 예정일보다 4일 정도 지났지만 그래도 건강하게. 탯줄은 큰언니가 잘라줬고 둘째는 ‘어제는 자기가 여기서 태어났다’며 막냇동생을 자랑스러워한다”고 밝혔다.

이윤미는 2006년 작곡가 주영훈과 결혼해 슬하에 세 딸을 두고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