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가 가방만 ‘129개’ 소유한 여자 연예인

입력 2024 01 24 21:26|업데이트 2024 01 25 09:18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 SNS 캡처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 SNS 캡처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이 무려 129개의 명품을 자랑해 화제다.

24일(한국시간) 킴 카다시안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자신의 옷장을 공개했다.

그는 영상에서 “총 130개 정도의 발렌시아가 가방이 있는 것 같다”며 방 중앙을 빙글빙글 돌았다. 실제로 그녀는 개수를 세기 시작했고 129개의 가방이 있음을 확인했다.

각 명품의 가격은 대략 3000달러(한화 약 400만원)로 그녀가 129개를 가지고 있다면 총 40만 달러(한화 약 5억 3000만원)상당의 제품이 있는 것이다. 이어 그는 다양한 홈웨어 제품이 있는 옷장도 공개해 부러움을 샀다.

앞서 킴 카다시안은 지난 22일 발렌시아가의 하우스 앰버서더로 선정됐다. 일각에서는 킴 카다시안이 ‘발렌시아’의 앰버서더로 선정된 것을 비판하고 있다. 2022년 발렌시아가는 테디베어 모양의 가방을 들고 있는 아동의 모습이 담긴 광고를 선보였는데, 아동 성적 대상화 논란에 휩싸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