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배우 은퇴하고 이민 생각” 공유가 슬럼프서 꺼내줘

입력 2024 02 07 07:58|업데이트 2024 02 07 07:58
유튜브 채널 십오야 캡처
유튜브 채널 십오야 캡처
배우 이동욱이 과거 슬럼프를 겪을 당시 배우를 그만두고 은퇴할 생각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7일 채널 십오야에는 ‘킬러 삼촌 이동욱 배우 라이브’가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동욱은 “처음 말하는데 드라마 ‘라이프’ 직후 심하게 슬럼프가 왔다. 한 달 정도 집 밖을 안 나갔다”며 “내 성에 안 찬 연기와 작품과 저에 대한 좋지 않은 평가. 손가락질의 대상이 돼서 개인적인 아쉬움과 안타까움 때문에 더 이상 연기를 못하겠다고 생각했다. 이민 하려고도 했다. 그때가 37살 때쯤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작품이 안된 게 나 때문인 것 같고 내가 안 했다면 더 잘됐을 작품처럼 느껴졌다”며 “그때 유일하게 집 밖에 나간 일정은 운동뿐이었다. 아무것도 안 하니까 쓸모없는 인간처럼 느껴지고 안 좋은 생각만 해서 몸을 움직이려고 했다. 운동하니까 잡생각이 안 나더라. 그래서 쉴 때 운동을 꾸준히 한다. 정신상태가 달라진다”고 밝혔다.

‘라이프’는 ‘비밀의 숲’으로 주목받았던 이수연 작가의 두 번째 작품으로 ‘도깨비’로 큰 사랑을 받았던 이동욱이 주연으로 합류해 첫 장르물에 도전한 작품이다. 전작의 성공에 비해 최고 5%대 시청률로 평이 갈렸다.

이동욱은 슬럼프를 겪던 자신을 끌어내 준 사람이 배우 공유라고 고백했다. 그는 “밤 11시쯤 누워있는데 (공유 형이) 나오라고 해서 내가 힘든 이야기 먼저 할까 봐 걱정됐는데 한마디도 안 하더라. 그냥 일상 대화를 받아주는 공유 형을 보면서 ‘나의 진짜 세상은 바로 여기였구나’라는 생각에 슬럼프에서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이동욱은 부러운 사람들로 정우성, 이정재, 이병헌을 꼽았다. 그는 “너무 오래 하고 있는 거 아닌가 치고 들어갈 틈이 없다. 형들이 너무 꽉 잡고 있다. 열심히 해서 따라가겠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