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수영 “과거 빚만 30억…죽으려 했었다”

입력 2024 04 12 09:53|업데이트 2024 04 12 09:53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 박수홍’에 출연한 가수 이수영(오른쪽). 유튜브 캡처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 박수홍’에 출연한 가수 이수영(오른쪽). 유튜브 캡처
가수 이수영이 과거 억대 사기를 당해 빚더미에 앉았던 사연을 털어놨다.

11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 박수홍’ 콘텐츠에서 이수영은 박수홍에게 “오빠가 지금 겪은 아픔을 이미 10여년 전에 겪었다”면서 “그때 죽으려고도 했었다. 빚만 30억 넘게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제 개인 정보로 대출, 투자 등 웬만한 걸 다 했더라”라면서 “매일 사건이 터졌다. 옆에서 가족이 해결할 수 있는 건 하고, 일 쪽으로는 새로운 회사에서 정리를 해줬다”고 했다.

이어 “결혼 전에 대부분 정리했는데 결혼하고 나서 또 터지더라”라며 “결혼하면서 그나마 전셋집 하나 남았었는데 그걸 정리하게 됐다. 무일푼으로 결혼한 게 아니라 오히려 마이너스였다”고 덧붙였다.

이수영은 “결혼을 앞두고 ‘마이너스’ 상태인 것을 고백했을 때 남편이 5일간 연락이 안 됐었는데 나중에 전화하더니 ‘내가 감당하겠다’고 했다”면서 “남편에게는 어마어마한 결정이었기 때문에 남편에 대해서 무한 신뢰다. 만약에 남편에게 어려움이 생기면 그땐 내가 도와야겠다는 마음을 자연스럽게 갖게 됐다”고 전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