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액 현금으로”…마동석, ‘43억원’ 청담동 빌라 샀다

입력 2024 05 20 23:40|업데이트 2024 05 20 23:47
배우 마동석. 넷플릭스 제공
배우 마동석. 넷플릭스 제공
영화 ‘범죄도시’ 시리즈의 주인공 배우 마동석(53)이 청담동 고급빌라를 매입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이목을 끌고 있다.

2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마동석은 2022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의 마크노빌 296㎡(89평형)을 43억원에 전액 현금으로 매입했다. 근저당권이 설정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현금으로 대금을 치른 것으로 보인다.

2008년 준공된 청담마크로빌은 지하 3층~지상 7층, 총 12가구며 전용면적 265~325㎡ 등 대형 평형으로만 구성됐다. 가구당 주차는 4대까지, 총 52대 주차할 수 있다. 압구정로데오 역까지 도보로 5분 거리이며 청담동 일대를 한눈에 내다볼 수 있는 곳으로 알려졌다.

가장 최근 거래는 2년 전인 2022년 7월에 있었으며, 두 건(45억원·43억원) 모두 40억원이 넘는 가격에 계약이 체결됐다.

마동석은 2017년에도 강남구 논현동 논현동양파라곤 아파트 66평형을 19억 2500만원에 매입한 바 있다. 이후 마크노빌로 이사한 후 2023년 중순 해당 아파트를 36억원에 매각해 17억원의 차익을 거뒀다.

한편 마동석이 출연한 영화 ‘범죄도시 4’는 지난 15일 천만 영화의 반열에 올랐다. ‘범죄도시 2’(1269만명)와 ‘범죄도시 3’(1068만명)에 이어 시리즈에서 세 번째 천만 영화가 탄생했다.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으로 유일하게 1000만명에 못 미친 ‘범죄도시’(688만명)를 포함하면 시리즈의 전체 누적 관객 수는 4000만명을 넘어선다.

마동석은 ‘부산행’(2016), ‘신과 함께-죄와 벌’(2017), ‘신과 함께-인과 연’(2018), ‘범죄도시 2’, ‘범죄도시 3’에 이번 작품까지 모두 여섯 편의 천만 영화에 출연한 배우가 됐다. 한국 배우로는 최다 기록으로, 흥행 보증 수표의 입지를 굳혔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