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공갈젖꼭지 용도 충격”…홍콩 스타도 피해

입력 2024 05 29 20:56|업데이트 2024 05 30 00:10
BBC 다큐가 공개되며 ‘버닝썬 사건’이 재조명받는 가운데, 홍콩 유명 인플루언서 정금령이 과거 버닝썬 클럽에 방문했다가 ‘마약’ 수법에 당했다고 뒤늦게 고백했다. SNS 캡처
BBC 다큐가 공개되며 ‘버닝썬 사건’이 재조명받는 가운데, 홍콩 유명 인플루언서 정금령이 과거 버닝썬 클럽에 방문했다가 ‘마약’ 수법에 당했다고 뒤늦게 고백했다. SNS 캡처
홍콩 유명 인플루언서 정금령이 과거 클럽 버닝썬 마약 수법 피해자임을 고백했다.

정금령은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6년 전 버닝썬 클럽에 방문해 겪은 일을 알렸다.

그에 따르면, 2018년 지인의 전 남자친구가 가수 출신 승리의 홍콩 비즈니스 파트너라 클럽 버닝썬에 방문했다.

그날 승리가 클럽 디제잉을 했고, 많은 이들이 검정 선글라스를 끼고 공갈 젖꼭지를 물고 있었다. 이후 그는 지인들로부터 이 모습이 마약 사용 후 눈을 희번득 거리거나 혀를 깨무는 등의 무의식적인 증상을 가리기 위함이었음을 알게 됐다.

정금령은 “전 남자친구와 클럽 버닝썬에 놀러 갔다가 술 한 잔 마시고는 의식을 잃었다”며 “샴페인 2잔을 마신 뒤 갑자기 필름이 끊겼다. 평소보다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았음에도 비정상적으로 빨리 취했다”고 전했다.

이어 “다행히 동행자들이 이상함을 깨닫고 곧바로 자신을 데리고 나가 경찰에 신고했다. 술에 약을 탄 것 같았다. 다행히 다른 피해는 입지 않았다”며 “내 경험을 통해 대중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싶었다”고 글을 쓴 이유를 설명했다.

최근 BBC다큐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가 공개되며 일명 ‘버닝썬 게이트’가 다시 관심을 받고 있다. 다큐에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의 성범죄 정황이 적나라하게 담겼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