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개인활동 매출 10% 내놓으라고…” 엑소 첸백시 오늘 기자회견

입력 2024 06 10 09:36|업데이트 2024 06 10 09:36

“SM엔터 부당한 처사 고발”

엑소 첸벡시.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엑소 첸벡시. 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분쟁을 벌었던 엑소 첸백시(EXO-CBX)가 “SM엔터테인먼트의 부당한 처사를 고발하겠다”며 오늘 긴급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엑소 백현, 시우민, 첸(이하 엑소 첸백시) 소속사 INB100는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한다고 밝혔다.

INB100 측은 “지난해 6월 엑소 첸백시와 SM엔터는 엑소가 정상적으로 활동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에 사태를 해결했다”면서 “하지만 SM엔터는 합의서의 전제가 된 협상 내용은 무시한 상태에서 첸백시 소속사인 INB100에게 ‘아티스트 개인활동 매출의 10%’를 내놓으라고 요구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INB100은 부당함에 대한 내용 증명을 보냈지만 SM엔터는 2개월 넘게 답을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첸백시는 지난해 6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SM엔터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SM엔터가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규정한 연예인의 최대 전속계약 기간인 7년을 훌쩍 넘긴 20년에 가까운 기간으로 계약을 진행했고 정산 관련해서 불투명한 부분이 많았다는 게 첸벡시의 주장이었다.

이에 SM엔터는 “소속 아티스트들에게 접근하여 비상식적인 제안을 하는 외부 세력이 있다”면서 최근 엔터업계 ‘큰손’으로 떠오른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측이 배후에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양측은 폭로와 반박을 이어가다 상호 협의 하에 전속계약의 효력을 인정하는 한편 SM엔터가 계약서의 조항을 일부 협의 및 수정하기로 했다. 이어 올해 1월 첸백시는 INB100로 이적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소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