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조작 연루 무혐의’ 임창정 “처벌 받지 않아도…”

입력 2024 06 10 12:46|업데이트 2024 06 10 13:03

SNS 통해 사과 “신중하지 못한 판단, 평생 반성”

가수 임창정. 뉴스1
가수 임창정. 뉴스1
소시에테제네랄(SG) 증권발(發) 주가폭락 사태 연루 의혹에 대해 검찰로부터 무혐의 불기소 처분을 받은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며 사과했다.

임창정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선 지난 일 년이 넘는 기간 동안 저의 신중하지 못했던 판단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과 팬 여러분들께 머리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임창정은 “아티스트 임창정과 사업가 임창정이 뒤섞이고 그 혼란스러운 위치에서의 제 선택과 결정이 얼마나 이전과 다르고 위험한 일인지 미처 깨닫지 못했다”면서 “여러분들께서 주신 그 소중한 이름과 얼굴을 너무 쉽게 쓰이게 한 지난 날이 속상하고 죄송스러울 뿐”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변명할 필요도 없는 무지한 행동과 철없는 선택들에 대해 법적 처벌은 받지 않는다 해도 어찌 저의 부끄러웠던 행동을 다 가릴 수 있을까”라면서 “이 모든 일들을 절대 잊지 않고 평생 반성 또, 반성하며 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창정은 SG 증권발 주가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인 라덕연 호안 대표에게 30억원을 투자하고, 시세조종 조직원들 모임인 일명 ‘조조파티’ 및 투자자 모임에 참석해 라 대표를 치켜세우는 발언 등을 하면서 시세조종 범행 조직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부(합수부)는 지난달 30일 임창정에 “라 대표 일당의 시세조종 범행을 알고 가담했다고 볼 수 없다”며 불기소 처분했다.

김소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