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맘’이 입은 ‘뉴진스 굿즈’, 리셀가 11만원

입력 2024 07 10 11:26|업데이트 2024 07 10 11:26

‘뉴진스 굿즈’ 티셔츠 입고 경찰 출석
기자회견 등에서 패션으로 연일 화제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9일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왼쪽) 민 대표는 경찰에 출석하면서 뉴진스가 일본의 스트리트 패션 거장 후지와라 히로시와 협업해 지난 5월 출시한 티셔츠(오른쪽)를 입었다. 자료 : 연합뉴스·라인프렌즈 스퀘어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9일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왼쪽) 민 대표는 경찰에 출석하면서 뉴진스가 일본의 스트리트 패션 거장 후지와라 히로시와 협업해 지난 5월 출시한 티셔츠(오른쪽)를 입었다. 자료 : 연합뉴스·라인프렌즈 스퀘어
모회사 하이브로부터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당한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가 지난 9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가운데, 민 대표가 걸그룹 뉴진스의 굿즈로 출시된 티셔츠를 입고 경찰에 출석해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민 대표는 전날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해 8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하이브가 지난 4월 민 대표 등에 대해 내부 감사를 벌인 뒤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이후 첫 경찰 출석이다.

당시 민 대표는 흰색 박스티에 트레이닝 팬츠, 파란색 나이키 모자를 착용하고 경찰서를 찾았다. 민 대표가 입은 흰색 티셔츠는 뉴진스의 일본 공식 데뷔와 맞물려 일본 스트리스 패션의 거장이자 음악 프로듀서인 후지와라 히로시와 협업해 지난 5월 출시한 티셔츠다.

‘뉴진스 x 히로시 후지와라 꼴레 티셔츠’의 네 번째 버전인 해당 티셔츠에는 뒷면에 뉴진스 멤버들의 이름이 적혀 있다. 해당 티셔츠를 포함해 뉴진스가 당시 출시한 굿즈들은 대부분 출시 직후 품절됐다. 해당 티셔츠의 정가는 5만 5000원이지만, 패션 제품의 리셀 플랫폼인 ‘크림’에서는 11만원에서 12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민 대표는 하이브와의 분쟁이 불거진 뒤 기자회견 등에서 모습을 드러낼 때마다 패션으로도 화제몰이를 하고 있다. 지난 4월 기자회견에서는 LA다저스 로고가 새겨진 파란 모자와 초록색 줄무늬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해당 제품들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품절 사태를 빚는가 하면, 이른바 ‘꼰대’를 향한 직장인의 저항을 상징하는 패션으로 회자됐다.

지난 6월 기자회견에서는 일본 브랜드 ‘퍼버즈’의 노란색 카디건을 입고 나와 주목을 받았다. 2년 전 55만원에 출시돼 품절된 해당 카디건은 기자회견 이후 중고거래 플랫폼에서 2배가 넘는 가격에 팔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민 대표는 이날 경찰 조사 이후 취재진들과 만나 “오늘 조사하는 날이 아니었는데 내가 원해서 먼저 조사받으러 나왔다”면서 “사실대로 이야기해서 속이 너무 후련하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6.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