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세 맞아?”…서정희, 발레복 자태 ‘깜짝’

입력 2024 07 10 17:58|업데이트 2024 07 10 17:58
서정희 인스타그램 캡처
서정희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서정희(61)가 발레복 입은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서정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찍었다”라며 “저는 요즘 필라테스를 한다. K-필라테스 콘테스트 대회가 13일이라 너무 떨린다”라고 근황을 밝혔다.

그는 “물론 한달밖에 안 됐지만, 예전에 한 번 레슨 받고 포기한 적이 있어서 한달까지 했다는 게 신기하다”라며 “대회라는 목표를 정해서인가 보다. 고비를 통과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시니어부에 나가는데 요즘 일주일에 두 번씩 했다. 쉬운 게 아니다”라며 “20분 정도 하고 ‘저 못하겠다’하고 레슨을 못한다. 진짜 너무 힘들다. 부들부들 떨면서 운전하고 집에 오면 씻고 밥을 엄청 먹는데 허기도 장난 아니다. 먹고 바로 쉬려고 침대 누우면 바로 뻗으면 ‘아구구구’ 소리가 절로 난다. 담까지 왔다”고 덧붙였다.

서정희는 “근육통으로 온몸이 쑤시는데 기분 좋게 쑤신다. 뭔가 해낸 느낌이 있다”라며 “어제 오랜만에 발레복을 입어봤다. 물론 전향했지만, 이번 대회 때 발레 손동작을 조금 넣어보려고 이런 생각 저런 생각 중이다. 10년 전 코르사주 리본을 묶어봤다”라고 사진에 대해 설명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서정희가 발레복을 입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머리를 질끈 묶고 리본을 길게 늘어트린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thumbnail -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2.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thumbnail -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3.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4.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5.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thumbnail -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6.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thumbnail -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