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남성 추적하다 발견한 차…조수석엔 백골 시신이

입력 2023 11 16 13:18|업데이트 2023 11 16 14:28
불에 탄 차량. 옥천소방서 제공
불에 탄 차량. 옥천소방서 제공
충북 옥천의 한 야산에서 차량과 함께 불에 탄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30분 옥천군 동이면 청마리의 한 야산에서 불에 탄 차량과 함께 내부 조수석에서 백골화된 시신이 발견됐다.

발견 당시 차량은 도로변 배수로에 빠져 옆으로 뒤집혀 있었다. 시신은 당일 오전 대전에서 실종신고된 60대 남성 A씨의 마지막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경찰이 주변을 순찰하던 중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된 차량은 A씨의 차종과 같은 것으로 파악됐으나, 번호판이 녹아내린 탓에 같은 차량인지는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유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