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대상서도 이어진 이선균 추모 물결 “이젠 평안하길”

입력 2023 12 30 11:55|업데이트 2023 12 30 11:56
드라마 ‘법쩐’ 팀의 이선균 추모 메시지. 2023 S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법쩐’ 팀의 이선균 추모 메시지. 2023 S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고(故) 이선균을 향한 추모 물결이 시상식에서도 이어졌다.

지난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 SBS 프리즘타워에서 펼쳐진 ‘2023 SBS 연기대상’에서는 박성웅을 비롯한 모든 배우가 고인을 애도하는 마음을 전했다. 배우들은 드레스코드를 블랙으로 통일하며 차분한 분위기 속에 시상식이 진행됐다.

고인의 출연작 ‘법쩐’ 배우들은 이번 시상식에 불참했다. 강유석이 신인연기상 수상자로 호명됐지만 참석하지 않았고, 여자 조연상을 받은 서정연도 불참했다. 여자 최우수상 수상자로 호명된 문채원 역시 참석하지 않았다.

MC 신동엽, 김유정은 “불가피한 사정”이라고 전하며 트로피를 대신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차분한 곡의 무대를 펼친 화사. 2023 SBS 연기대상 캡처.
차분한 곡의 무대를 펼친 화사. 2023 SBS 연기대상 캡처.
가수 화사는 고인을 애도하는 마음으로 무대를 변경했다. 애초 화려한 퍼포먼스를 준비했지만 무대를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검은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화사는 ‘LMM’을 선곡했고, 이를 지켜보던 배우들이 눈시울을 붉혔다.

베스트 퍼포먼스상을 받은 배우 진선규는 수상 소감을 통해 고인을 떠올렸다. “2023년 마지막에 많이 아프고 슬픈 일이 있었다”라면서 “조금은 아름다운 기억으로 오래오래, 길게 기억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안타까운 속마음을 털어놨다.
배우 박성웅. SBS 방송 캡처
배우 박성웅. SBS 방송 캡처
특히 박성웅이 고인을 애도하며 오직 고인을 위한 소감을 전해 주목을 받았다. 남자 최우수연기상 호명 뒤 담담한 표정으로 무대에 오른 박성웅은 “수상 소감보다는 그냥 편지를 하나 쓰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인을 향해 “이제 더는 아픔도 걱정거리도 없는 평안한 세상에서 편하게 쉬길 빌겠다. 오늘 너를 하늘나라로 보낸 날인데 형이 상을 받았다. 언제나 연기에 늘 진심이었던 너한테 이 상을 바친다. 잘 가라, 동생”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6.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