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 마라, 엄마도 데려가”…소방관 아들 유품 끌어안은 母 오열

입력 2024 02 03 13:49|업데이트 2024 02 03 16:17
3일 오전 경북 문경소방서 119안전센터에서 故 김수광(27) 소방장과 박수훈(35) 소방교의 유족이 고인의 근무복을 가슴에 안고 오열하고 있다.  두 소방관은 지난달 31일 경북 문경시 신기산단 육가공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인명 수색 중 불의의 사고로 순직했다. 고안들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10시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엄수된 후 대전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2024.2.3 뉴스1
3일 오전 경북 문경소방서 119안전센터에서 故 김수광(27) 소방장과 박수훈(35) 소방교의 유족이 고인의 근무복을 가슴에 안고 오열하고 있다. 두 소방관은 지난달 31일 경북 문경시 신기산단 육가공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인명 수색 중 불의의 사고로 순직했다. 고안들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10시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엄수된 후 대전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2024.2.3 뉴스1
3일 오전 경북 문경소방서 119안전센터에서 故 김수광(27) 소방장과 박수훈(35) 소방교의 유족이 고인의 근무복을 살펴보며 오열하고 있다.2024.2.3 뉴스1
3일 오전 경북 문경소방서 119안전센터에서 故 김수광(27) 소방장과 박수훈(35) 소방교의 유족이 고인의 근무복을 살펴보며 오열하고 있다.2024.2.3 뉴스1
“아이고, 가지 마라. 엄마도 데려가라.”

운구행렬 내내 손수건으로 입을 틀어막고 울음을 참았던 박수훈 소방교의 어머니는 문경소방서에 비치된 아들의 사물함 앞에서 끝내 오열했다.

경북 문경 화재 현장에서 구조 작업을 하다 순직한 고(故) 김수광 소방장과 박수훈 소방교의 영결식이 3일 오전 경북도청장(葬)으로 엄수됐다.

이날 문경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에 비치된 사물함 안에는 활동복과 모자 등 고인들이 생전 사용했던 소방 장비들이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
故 김수광 소방장과 故 박수훈 소방교의 영결식이 열린 3일 오전 영결식에 앞서 고인들의 직장인 경북 문경소방서를 찾은 한 유족이 고인의 소방 장비를 끌어안고 있다. 2024.2.3 연합뉴스
故 김수광 소방장과 故 박수훈 소방교의 영결식이 열린 3일 오전 영결식에 앞서 고인들의 직장인 경북 문경소방서를 찾은 한 유족이 고인의 소방 장비를 끌어안고 있다. 2024.2.3 연합뉴스
유족은 체취가 조금이나마 남아있을까 주인 잃은 옷가지들을 한참동안 끌어안고 눈물을 흘렸다.

박 소방교의 모친이 사물함 앞에 주저앉아 발걸음을 떼지 못하자, 박 소방교의 여동생은 “가야지 엄마, 오빠한테 가야지. 가자”라고 달래기도 했다.

유족은 두 소방관이 근무했던 사무실로 이동해 손때 묻은 장비를 매만지며 아들의 이름을 연신 불렀다.

김 소방장의 모친이 “엄마는 우리 수광이 보고 싶어. 보고 싶어 어쩔래. 보고 싶어 어떡하나”라고 흐느끼자 박 소방교의 어머니는 주저앉아 통곡했다.

그간 눈물을 삼켜왔던 두 부친도 목 놓아 울었다.

김 소방장의 누나는 고인의 영정을 바라보며 “누나한테 와. 누나한테 왔으면 좋겠어”라고 연신 흐느꼈다.
경북 문경 육가공 공장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故 김수광 소방장과 故 박수훈 소방교의 영결식이 3일 오전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엄수됐다. 동료 소방관들이 순직 소방관을 향해 마지막 경례를 하고 있다. 2024.2.3 뉴스1
경북 문경 육가공 공장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故 김수광 소방장과 故 박수훈 소방교의 영결식이 3일 오전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엄수됐다. 동료 소방관들이 순직 소방관을 향해 마지막 경례를 하고 있다. 2024.2.3 뉴스1
고인을 실은 운구 차량이 이날 오전 10시쯤 경북도청 동락관에 도착하자 도열한 소방관들은 거수경례로 맞았다.

동료들은 어깨를 들썩이며 눈물을 흘리거나 두눈을 질끈 감고 슬픔을 삼켰다.

일반 시민들도 문경소방서 입구 앞에 서서 두 젊은 소방관의 죽음을 애도했다.

이날 유족, 친지, 경북도지사, 소방청장, 도의원 등 1000여명이 함께 고인들의 넋을 기리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추모했다.

영결식이 진행되는 동안 유족들은 단상에 차려진 영정사진을 차마 처다보지도 못하고 고개를 떨군 채 소리죽여 오열했다.

순직한 두 소방관은 지난달 31일 오후 7시 47분쯤 경북 문경시 육가공 공장 화재 현장에서 ‘하늘의 별’이 됐다. 혹시 남아있을 마지막 한 사람이라도 찾기 위해 화염을 가르고 뛰어들었다가 갑자기 번진 화마를 피하지 못했다.

김 소방장은 5년여의 재직기간 동안 500여차례 현장에 출동했다. 박 소방교는 특전사 부사관 출신으로 2년간 400여차례 화재·구급 현장에서 인명 구조에 헌신했다.

영결식을 마친 두 소방관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