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야산서 50대女 숨진 채 발견…“얼굴에 비닐 씌워진 상태”

입력 2024 02 08 10:23|업데이트 2024 02 08 14:02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경기 부천의 야산에서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분쯤 경기 부천 원미구 도당동 야산 등산로 인근에서 “여자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이 여성은 등산로 입구로부터 5분 가량 걸리는 등산로 인근에서 벤치에 엎드려 숨진 상태였다. 머리에는 비닐이 씌워져 있었으며, 별다른 외상이나 부패 흔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을 50대 여성 A씨로 파악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당초 경찰은 “극단적 선택보다는 타살 혐의점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했으나 이후 방어흔이 전혀 없는 점을 고려해 극단적 선택 가능성이 더 높다는 쪽으로 입장을 바꿨다.

또 비닐 내부에서 호흡한 흔적이 발견돼 A씨가 숨진 뒤 타인에 의해 옮겨졌을 가능성도 작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누군가 강제로 비닐을 씌우려면 저항할 때 생기는 방어흔이 있어야 하는데 전혀 없었다”며 “발견 장소가 인적이 꽤 있고 눈에 띄기 쉬운 곳이라 누군가 의식을 잃은 A씨를 옮겼을 가능성도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계속 확인하는 한편 유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