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 잇달아 무차별 폭행하곤…“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는 男

입력 2024 02 08 13:52|업데이트 2024 02 08 14:39
일면식 없는 여성들을 잇달아 무차별 폭행한 뒤 차량 탈취를 시도한 남성이 최근 구속됐다. 사진은 남성이 여성 차주를 발로 걷어찬 뒤 폭행하는 장면. 서울경찰청 유튜브 캡처
일면식 없는 여성들을 잇달아 무차별 폭행한 뒤 차량 탈취를 시도한 남성이 최근 구속됐다. 사진은 남성이 여성 차주를 발로 걷어찬 뒤 폭행하는 장면. 서울경찰청 유튜브 캡처
일면식 없는 여성들을 잇달아 무차별 폭행한 뒤 차량 탈취를 시도한 남성이 최근 구속됐다.

지난해 12월 28일 오후 11시쯤 서울 종로구에서 시동이 켜진 차량을 골라 운전석에 탑승한 뒤 차주를 폭행한 남성 A씨의 범행 장면이 서울경찰청 유튜브를 통해 5일 공개됐다.

당시 경찰은 “어떤 여자가 살려달라고 소리를 지른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 피해자 B(여)씨는 피를 흘리고 있었다.

B씨는 차량을 정차해두고 조수석에 앉아 개인적인 업무를 보고 있었다. 이때 A씨가 갑자기 차량 문을 열고 탑승한 뒤 “차 키를 내놓으라”며 B씨를 무차별 폭행했다.

A씨가 차량 탈취를 시도하며 폭행한 여성은 B씨 한 명이 아니었다.

경찰은 A씨의 인상착의를 특정하던 중 인근에서 유사한 사건이 또 발생했다는 내용을 접수했다. 두 번째 범행 당시 폐쇄회로(CC)TV를 보면, A씨는 차량을 잠그지 않고 인근에서 통화하던 여성 차주 C씨를 확인한 뒤 해당 차 운전석에 탑승한다.

이를 발견한 C씨가 말을 걸자 A씨는 “대리기사 부르신 줄 알았다”며 스스로 차에서 내렸다. 그러나 C씨가 다시 통화를 하러 가자 A씨는 그 뒤를 따라가 발을 걷어차는 등 무차별 폭행하며 “차 키를 내놓으라”라고 했다.

A씨는 경기도 일대를 옮겨 다니며 수사망을 피해 다녔으나, 결국 붙잡혔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그는 범행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당시 술에 취해서 내가 왜 그랬는지, 어떤 일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강도상해 혐의로 구속됐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