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층간소음 ‘자녀 없는 세대’가 더 이해심 높았다

입력 2024 02 09 09:23|업데이트 2024 02 09 09:23
층간소음 자료 이미지. 서울신문 DB
층간소음 자료 이미지. 서울신문 DB
아파트 입주민 2명 중 1명은 현재 층간소음을 겪고 있으며, 자녀가 있는 유자녀 세대보다 무자녀 세대가 층간 소음에 더 관대하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국내 엘리베이터TV 운영사인 커뮤니케이션 컴퍼니 포커스미디어코리아가 아파트 입주민의 라이프 스타일을 연구한 ‘포커스미디어 아파트 입주민 트렌드 리포트: 층간소음편’을 8일 발표했다.

지난달 포커스미디어 엘리베이터TV가 설치된 아파트, 주상복합, 오피스텔 입주민 1128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 층간소음’에 대한 생각을 물어본 결과, 10명 중 9명(90%)이 ‘평소보다 더 이해하는 편이다’라고 응답했다.

자녀 유무에 따라 약간의 차이도 보였다. 무자녀 세대 96%가 명절 층간소음을 이해한다고 답한 반면, 유자녀 세대의 경우 해당 응답이 86%를 나타냈다. 유자녀 세대의 이해율도 상당히 높지만 무자녀 세대가 더 높았다는 점이 흥미롭다.

명절을 맞이해 평소 조용했던 이웃집으로 아이들이 놀러와 뛰놀다보니 어린 자녀가 있는 세대에게는 층간소음이 더 신경 쓰였던 것으로 풀이된다.

아파트 입주민 2명 중 1명(47%)은 현재 층간소음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가장 많은 층간소음 유형은 ▲발망치(71%, 복수응답)였다. 다음으로는 ▲가구 옮기는 소리(41%) ▲욕실에서 물내리는 소리(34%) ▲대화 및 전화 벨소리(32%) ▲청소기 돌리는 소리(29%) 순이었다.

층간소음 예방 및 해결 방법은 ▲그냥 참는다(54.2%,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층간소음 방지 실내화 착용(30.4%)이었다. 이 외에는 ▲관리사무소에 민원을 전달한다(24.9%), ▲쪽지를 남긴다(20.9%), ▲매트를 깐다(20.2%) 등이었다.

김유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