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로 불판 닦으면 되나요?”…대구서도 ‘비계 삼겹살’ 논란 터졌다

입력 2024 05 03 15:00|업데이트 2024 05 03 20:56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제주의 한 유명 식당에서 살코기보다 비계가 많은 고기를 판매해 논란이 벌어진 가운데 대구에서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대구 모 돼지고기 비계전문점’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첫 주문으로 목살 2인분, 삼겹살 1인분 시켜서 먹고 삼겹살을 추가 주문하니 이런 걸 줬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삼겹살은 불판 위에 올려져 있는데, 대부분이 비곗덩어리로 보인다.

A씨는 “삼겹살을 가리키며 직원에게 ‘이거 잘라서 불판 닦으면 되나요?’라고 물었더니 ‘맛있는 고기를 빼줬다’고 하더라”며 황당한 마음을 드러냈다.

A씨는 직원에게 “저 고기쟁이다”라는 말을 했지만, 식당 측은 고기를 바꿔주지 않았고 A씨는 계산을 마치고 자리를 떴다고 했다.

A씨는 이후 추가로 글을 올리고 “처음 고기는 나름 무난했을지언정 중요한 건 추가도 첫 주문과 같거나 최대한 괜찮은 스펙으로 내줘야 한다. 그러나 저런 급의 추가 고기를 내주는 식당이 수두룩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식당 직원 및 사장의 사고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았고 괘씸했다”며 “대처 또한 얼렁뚱땅 손님은 고기에 대해 모르니 어떻게든 넘기려고 하는 게 눈에 너무 보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요즘 고객 입맛은 상향 평준화돼서 더 전문가다. 이 부분을 항상 되새기면서 정직하게 장사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저도 지금 정육점하고 있다. 저건 말이 안 나온다” “저런 고기 주면 나중에 다시는 저런 가게는 안 갈 것 같다. 장사를 오래 하고 싶지 않은 가게인가 보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한 네티즌이 제주 유명 맛집에서 ‘비계 삼겹살’을 판매했다며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한 네티즌이 제주 유명 맛집에서 ‘비계 삼겹살’을 판매했다며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한편 ‘비계 삼겹살’ 논란은 앞서 제주의 한 유명식당을 방문한 손님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진을 올리며 시작됐다.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열받아서 잠이 안 옵니다(제주도 가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B씨는 “98% 이상이 비계인 15만원짜리 삼겹살을 먹은 이야기를 하겠다”며 당시 주문했던 삼겹살 사진을 공개했다. B씨는 “비계가 대부분인 고기를 받고 직원에 항의했으나 직원은 ‘이 정도면 고기 비율이 많은 편’이라며 별도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지난 1일 보배드림에 ‘제주도 흑돼지 저도 비계 테러 당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C씨는 “‘제주도 비계’가 화제가 된 김에 저희도 4월 제주도 가서 비계를 돈 주고 사 먹은 얘기 좀 해보려고 한다”며 한얀 비계가 대부분인 삼겹살 사진을 올려 많은 네티즌의 공분을 샀다.

논란이 커지자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위생 관련 부서를 통해 음식점에 대해 비슷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홍보를 강화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고, 점검도 시작했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특히 축산 분야에 대한 지도 강화를 어떤 방식으로 할지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다만 민간 사업체에 대해 과도하게 접근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고, 식문화 자체의 차이도 있을 수 있다”고 부연했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