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목표였는데…” 한강 멍때리기 ‘3등’ 곽윤기, 직업병 때문에 ‘콩닥’

입력 2024 05 13 08:08|업데이트 2024 05 13 08:13
12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잠수교에서 열린 ‘2024 한강 멍때리기 대회’에서 쇼트트랙 곽윤기가 멍때리고 있다. 2024.5.12 연합뉴스
12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잠수교에서 열린 ‘2024 한강 멍때리기 대회’에서 쇼트트랙 곽윤기가 멍때리고 있다. 2024.5.12 연합뉴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한강 멍때리기 대회’에서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35)가 3위를 차지했다.

지난 12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잠수교에서 열린 한강 멍때리기 대회에는 3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80여개 팀이 참가했다.

참가한 시민의 연령대는 초등학생부터 60대까지였다. 직업은 학생, 정신과 의사, 소방관, 데이터 언어학자 등 다양했다.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곽윤기, 걸그룹 ‘빌리’의 멤버 츠키(22), 유튜버 ‘미미미누’(본명 김민우·29) 등 유명인도 대회에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90분 동안 어떤 말도, 행동도 하지 않고 멍한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휴대전화 확인하기, 졸거나 잠들기, 웃거나 잡담 등도 금지되며 주최 측에서 제공하는 음료 외의 음식물을 섭취하면 탈락한다.

관객 투표를 많이 받은 10인 중 가장 안정적인 심박 그래프를 보인 선수가 우승을 차지한다.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가 12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잠수교에서 열린 ‘2024 한강 멍때리기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2024.5.12 연합뉴스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가 12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잠수교에서 열린 ‘2024 한강 멍때리기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2024.5.12 연합뉴스
이날 쇼트트랙 경기복을 입고 나온 곽윤기는 3위를 차지했다.

곽씨는 “올림픽 도전만 5번 하고 누군가와 경쟁하며 살면서 무엇보다도 쉬고 싶었다”며 “이 시간만큼은 온전히 쉴 수 있겠다고 생각해 오게 됐다”고 참가 이유를 밝혔다.

이어 “우승을 목표로 나왔는데 직업 특성상 ‘종’이 울리면 출발하거나 마지막 바퀴”라면서 “그래서인지 (대회 종료 직전) 종이 치니까 심장이 두근구근하더라. 최대한 누르려고 했는데 쉽지 않았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날 1등은 프리랜서 아나운서 권소아씨에게 돌아갔다. 권씨는 “평소 뭔가를 목표로 할 때 이미지 트레이닝을 많이 하는데 그렇게 하면 심장이 빨리 뛸 것 같아 그냥 평소처럼 멍을 때렸다”며 “다리도 저리고 진행자의 멘트를 듣고 웃음도 나올 뻔했는데 잘 참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