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안 낳을래요”…젊은층 맞벌이 부부 36% ‘딩크족’

입력 2024 05 13 17:33|업데이트 2024 05 13 17:44

“직장 업무와 출산·양육 양립 어려움 때문”

아기 이미지. 123rf
아기 이미지. 123rf
25∼39세 맞벌이 부부 셋 중 하나 이상은 자녀가 없는 ‘딩크’(맞벌이 무자녀 부부)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한국노동연구원의 ‘지난 10년 무자녀 부부의 특성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노동패널 자료 분석 결과 2022년 기준 가구주가 25∼39세인 청년층 기혼 가구 중 27.1%는 무자녀 부부였다.

청년층 무자녀 부부의 비중은 2013년 22.2%에서 10년 새 5% 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부부가 모두 일을 하는 맞벌이 부부만을 놓고 보면 무자녀 비중은 더 크다.

25∼39세 청년층 맞벌이 부부의 무자녀 부부 비중은 2013년 21.0%에서 2022년 36.3%로 10년 사이 15.3% 포인트 늘었다.

반면 홑벌이 부부 가운데 무자녀 비중은 2022년 기준 13.5%로, 맞벌이 부부의 3분의 1 수준이이었다.

보고서는 “여전히 직장 업무와 출산·양육 양립의 어려움으로 경제활동을 포기하는 경우가 유자녀 부부에게 많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자녀 유무에 따른 아내의 취업상태를 비교해보면 무자녀 부부의 경우 아내가 취업 상태인 비율이 2013년 53.2%에서 2022년 71.0%로 17.8% 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유자녀 부부 아내의 취업 비중은 10년 사이 36.6%에서 40.6%로 4.0% 포인트만 늘었다.
아기 이미지. 서울신문DB
아기 이미지. 서울신문DB
그런가 하면 무자녀 부부의 자가 보유 비중은 2022년 기준 34.6%로, 유자녀 부부 52.0%에 비해 낮았다.

무자녀 부부의 월평균 가구 실질소득이 대체로 유자녀 부부보다 많고 저축액도 많았는데, 저축의 주목적이 ‘주택 마련’이라는 응답률이 무자녀 부부에게서 약 1.7배 높았다.

이에 대해 보고서는 “주거 불안정성이 무자녀 부부의 출산 저해 요인 중 하나임을 추측해 볼 수 있다”며 서울 지역의 무자녀 부부 비중이 2022년 45.2%로 전체 평균(27.1%)보다 높은 것도 서울의 높은 주택가격 등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측했다.

저자인 권익성 노동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무자녀 부부의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서는 주거 지원 확대가 필요해 보이며, 일·가정 양립을 촉진할 수 있는 지원 확대와 무자녀 부부 아내의 노동시장 특징별로 출산 유인을 높일 수 있는 맞춤형 정책이 강화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