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손가락 잘려” 파타야 한국인 살해 용의자 추가 검거

입력 2024 05 14 07:18|업데이트 2024 05 14 07:51
지난 11일(현지시간) 밤 태국 경찰이 태국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관광객 A씨의 시신이 담긴 것을 발견했다. 2024.5.11 태국 까오솟 홈페이지 캡처
지난 11일(현지시간) 밤 태국 경찰이 태국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관광객 A씨의 시신이 담긴 것을 발견했다. 2024.5.11 태국 까오솟 홈페이지 캡처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살해당한 사건과 관련해 캄보디아로 달아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은 14일 태국 파타야에서 발생한 우리 국민 살인사건의 용의자 중 1명인 A씨를 이날 오전 12시10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숙박업소에서 경찰주재관과 현지 경찰의 공조를 통해 검거했다고 밝혔다.

태국 경찰은 한국인 용의자 3명 중 1명이 캄보디아로 출국한 사실을 발견했고, 경찰청은 캄보디아로 도주한 용의자 A씨를 국제 공조망을 활용하여 추적해 왔다.

경찰청은 “우리 국민에 대한 흉악 범죄는 국경을 초월해 끝까지 추적해 단죄한다는 우리 정부와 경찰의 원칙을 다시 한번 확인한 사례”라며 현재 A씨가 캄보디아 경찰에 구금됐으며 캄보디아, 태국 경찰청과 용의자의 국내 송환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다른 공범인 20대 B씨를 지난 12일 오후 7시 46분 전북 정읍 한 주거지에서 체포했다.

이들은 지난 3일 오전에 한국인 남성 관광객 C(34)씨를 태국 방콕의 한 클럽에서 렌터카에 태워 파타야로 데려간 뒤 살해, 지난 4일 대형 플라스틱 통에 시멘트와 함께 넣은 뒤 인근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태국 경찰은 저수지에서 발견된 C씨의 시신의 손가락 10개가 모두 잘려져 있었다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