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보니 친척” 38살 연상 남편의 15년 전 결혼식에 참석했던 아내

입력 2024 05 20 16:12|업데이트 2024 05 20 16:12
15년 전 남편의 결혼식에 참석한 레나타 파데아(원 안)와 당시 신랑이었던 남편. 레나타 파데아 틱톡
15년 전 남편의 결혼식에 참석한 레나타 파데아(원 안)와 당시 신랑이었던 남편. 레나타 파데아 틱톡
15년 전 결혼식에서 만났던 38세 연상의 친척 남성과 결혼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방카섬 출신 레나타 파데아(24)는 지난 2020년 38살 연상의 남성과 결혼해 1년 만에 아이를 낳았다.

두 사람은 2019년 한 모임에서 인연을 맺었으며, 당시 남편은 두 번째 부인과 이혼한 상태였다.

어느 날 파데아는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됐다. 자신이 2009년 남편의 두 번째 결혼식에 하객으로 참석했던 것을 뒤늦게 알게 된 것이다.

알고 보니 남편은 파데아 이모의 조카로 촌수로는 6촌인 사이였다. 이들은 다른 지역에서 거주한 데다 친척끼리 왕래가 그리 잦지 않은 탓에 서로 친척 관계라는 사실을 두 사람 모두 몰랐다고 한다.

이에 지난 1월 파데아는 남편과 아들과 함께 찍은 자신의 현재 사진과 2009년 남편의 결혼식에 하객으로 참석했던 과거 사진을 틱톡에 공유했다.
레나타 파데아와 그의 남편과 아들의 현재 모습. 레나타 파데아 틱톡
레나타 파데아와 그의 남편과 아들의 현재 모습. 레나타 파데아 틱톡
해당 게시물은 20일 기준 조회수 710만회에 달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모았다.

파데아는 “남편과 나이 차이가 나지만 잘 지내고 있고,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에서 ‘어린이 신부’가 8번째로 많은 국가다. 유니세프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여성의 14%는 18세 이전에 결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이전에는 결혼에 대한 최소 연령 제한도 없었기 때문에 16세 미만의 많은 소녀의 결혼이 허용됐다.

이는 인도네시아의 빈곤과 제한된 교육, 종교적 이유 때문으로 알려졌으며 결혼한 여성 중 일부는 가정폭력과 이혼의 피해자가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