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고통” 임신한 것처럼 배 나온 英여성…‘이 질환’ 때문

입력 2024 05 20 17:47|업데이트 2024 05 20 17:47

영국의 한 여성, 자궁내막증 진단
“매일 고통에 시달려…수술 후 행복”
증상으로는 월경통·골반통 등 존재

수술 전 자궁내막증으로 인해 배가 부풀어 오른 사라 마혼. 사라 마혼 페이스북
수술 전 자궁내막증으로 인해 배가 부풀어 오른 사라 마혼. 사라 마혼 페이스북
영국의 한 여성이 자궁내막증으로 인해 임신한 것처럼 배가 부풀어 수술을 받은 사연을 전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 등에 따르면 런던 출신의 사라 마혼은 2년 전부터 임신한 것처럼 배가 부풀어 올라 극심한 고통을 느꼈다고 한다.

10대 때부터 심한 월경으로 고통받은 사라는 2년 전부터 고통스러운 경련과 소화 장애를 경험하기 시작했다.

이에 병원을 찾은 사라는 메스꺼움과 복부팽만을 호소했지만 의사는 이를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라며 식단을 바꾸라고 조언했다고 한다.

그러나 사라의 통증은 멈추지 않았다. 사라는 통증으로 인해 가끔 걷지도 못했으며, 몇 시간 동안은 침대에 누워 있어야 했다.

사라가 공개한 사진 속 사라의 배는 너무 부풀어 올라 마치 임신한 여성의 배와 비슷했다.

사라는 “매일 통증이 있었다. 걷고 있으면 통증이 더 심해지고 너무 아팠다”며 “꼭 필요할 때가 아니면 나가지 않고 집에만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고통이 너무 심해 남자친구와의 성관계도 어려워졌다”며 “친구들도 다 배를 보고 임신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배가 부풀어 오른 것이 다 염증이었다”고 토로했다.

증상을 검색해 본 사라는 자신의 증상이 자궁내막증과 비슷하다는 것을 깨닫고 런던의 자궁내막증 클리닉에서 자궁내막증 진단을 받았다.
자궁내막증 수술 후 통증이 사라졌다는 사라 마혼. 사라 마혼 페이스북
자궁내막증 수술 후 통증이 사라졌다는 사라 마혼. 사라 마혼 페이스북
수술 후 사라는 “통증이 완전히 사라졌다”며 “수술은 정말 잘 끝났고 나는 훨씬 더 많은 에너지를 얻었다. 마치 새로운 사람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내막의 세포와 유사한 세포가 신체의 다른 곳에서 자라는 것을 의미한다. 현지 매체는 현재 영국에서 약 150만명의 여성이 해당 질환을 앓고 있다고 전했다.

자궁내막증의 증상에는 ▲골반통 ▲월경통 ▲하부 허리통증 ▲성교통 ▲월경 직전·월경 중의 배변통 ▲생식 능력 저하 등이 있다.

자궁내막증은 불임과 연관성이 높아 청소년기에 발생한 자궁내막증을 적절하게 치료하지 못할 경우 향후 가임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