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에서 성관계하다 경찰 등장하자 물에 뛰어든 美 여성

입력 2024 05 29 14:01|업데이트 2024 05 29 14:01
유럽 해변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아이클릭아트
유럽 해변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아이클릭아트
이탈리아 해변의 부두에서 성관계하던 미국인 여성이 경찰을 피해 물속으로 뛰어든 사건이 발생했다.

28일(현지시간) 미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에 거주하는 알리시아 라조(20)는 자독 웨스트필드(23)라는 이름의 남성과 이탈리아 나폴리에 있는 한 해변의 부두에서 성관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7~15세 사이 네 명의 자녀와 부두 근처의 해변을 거닐던 한 목격자는 라조와 웨스트필드가 공공장소에서 나체로 돌아다니는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해당 목격자뿐만 아니라 해변에 있던 여러 사람들은 당시 나체인 이들을 목격했다고 한다.

부두 근처 ‘무단 침입 금지’ 표지판이 달려 있는 문 뒤에서 여성과 남성이 성관계를 가지고 있다는 여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성관계 중인 그들을 체포하려 했다.

라조는 “움직이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라는 경찰의 말에도 불구하고 부두 가장자리로 가 물속에 뛰어들었다. 웨스트필드는 현장에 남아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라조의 이러한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다. 그는 해변 끝 지역의 물에서 나왔을 때 해변 순찰대에게 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에 붙잡힌 라조와 웨스트필드는 각각 무단 침입 등의 혐의로 기소됐으며, 라조는 체포에 저항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여러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같은 날 구속돼 보석으로 풀려났으며, 이들에 대한 재판은 오는 6월 진행된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