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위 맴돌다가 머리를 콱”…똑똑한 까마귀가 ‘사람’ 공격하는 이유

입력 2024 05 30 15:36|업데이트 2024 05 30 15:36
큰부리까마귀.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큰부리까마귀.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최근 도심에서 까마귀에게 공격당했다는 경험담이 잇따르고 있다. 전문가는 까마귀 개체 수가 크게 늘어난 데다 산란기에 접어든 까마귀가 새끼와 알을 보호하기 위해 공격적인 행동을 보일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까마귀 피해 경험을 공유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사람들은 “근처에서 까마귀 두 마리가 계속 행인의 머리를 공격하고 있다. 계속 그 자리에서 맴돌며 지나가는 사람들을 공격하는데 아이들 하교 시간에 위험할 것 같다”, “다른 아파트 아이는 까마귀 공격을 피하려다가 넘어져서 다리가 까졌다” 등 목격담을 전했다.

박병권 도시생태연구소 소장은 3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현재 문제가 되는 까마귀는 사계절 내내 사는 ‘큰부리까마귀’라고 했다.

박 소장은 “현재 도심 까마귀의 개체 수가 적어도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추정하고 있다”며 “지역에 따라서는 100배 이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유해조수로 지정돼 포획이 허용된 참새, 까치, 일반 까마귀 등과 달리 큰부리까마귀는 유해조수에서 빠져있다.

박 소장은 까마귀의 서식지가 도심으로 이동한 것에 대해 “도시에 가장 많은 고층 빌딩의 절벽 같은 구조가 둥지를 만들기 좋은데다, 과거에 없던 공원도 많이 늘어나 겨울에는 열매, 봄여름에는 (작은 새의) 알과 새끼 등 먹이자원이 풍부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람을 공격하는 주된 이유로는 3월 하순에서 6월 하순까지인 까마귀인 ‘산란기’를 지목했다. 박 소장은 “주변에 새끼나 둥지가 있는 장소를 사람이 지나가면 자기 자식과 알을 보호하기 위해서 공격적인 행동을 보인다”고 밝혔다.

박 소장은 또 “자기가 꾸준히 관리해왔다고 생각하는 텃세권 영역을 키가 작고 약하고 느린 사람들이 지나갈 때 자신의 위세를 과시하기 위해서라도 그런(공격적인) 행동을 보이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혹은 특정 장소에서 누군가 까마귀에게 돌팔매질 등 공격적인 행동을 했을 경우 까마귀 역시 ‘나도 충분히 너(사람)를 이길 수 있어’라고 하는 행동을 보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소장은 “(까마귀가 사람을 공격한) 해당 지역에 경고 문구를 붙이거나 그 지역을 지날 때 우산 혹은 양산을 펼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또는 성인들이 들 만한 크기의 막대기, 지팡이 등을 들고 다니다가 휘두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까마귀는 똑똑한 동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까마귀가 숫자 넷까지 셀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